추천 도산의 희망편지 추천하기


낙심마오!


"나라의 기둥이요 희망인 우리 젊은이들이

낙심하면 민족은 살아날 수가 없소.

낙심하지 말고 끝까지 싸우시오."



 1937년 12월 24일, 도산은 서대문형무소에서 병세가 급격히 악화되어 서울대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일본 검찰이 감시하고 있는 초라하고 쓸쓸한 병실, 차디찬 침대에 누워 있는 도산의 야윈 얼굴에는 그래도 미소가 끊이지 않았습니다. 도산은 병실로 찾아 온 젊은이들에게 위와 같은 당부의 말을 합니다. 

 이 말씀은 그의 유언이나 다를 바 없었습니다.(1938년 3월 10일 순국)



160310-1호

흥사단 본 메일이 정상적으로 보이시지 않는 경우에는
도산의 희망편지 페이지에서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 [희망의편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