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도산의 희망편지 추천하기



민족지도자는 털끝만큼이라도

흠이 있어서는 안된다


  민족 운동을 하는 자가 도덕적으로 시비를 들어서는 아니된다. 동포가 백만의 대금을 의심 없이 맡길 만하고, 과년의 처녀를 안심하고 의탁시킬 인물이래야 비로소 동포의 신임을 받고 또 모범이 되는 것이다. 새로운 나라를 건설할 때에 털끝만큼이라도 부정하거나 불순한 동기나 수단이나 재물이 섞여서는 아니된다.

      

1924년 북경에서 거액의 자금을 지원하겠다는 협잡꾼 같은 이에게 도산 선생이 자신의 신념을 피력한 말이다. (『안도산전서』 414쪽)


117호(180531)


흥사단 본 메일이 정상적으로 보이시지 않는 경우에는
도산의 희망편지 페이지에서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 [희망의편지 바로가기]